뉴스 > 경제

바스프 울산 공장서 친환경 단열재 생산

기사입력 2018-06-15 11:38 l 최종수정 2018-06-15 17:06


세계 1위 화학 기업인 바스프가 울산 생산공장에서 친환경 단열재를 생산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바스프는 세계 각 공장의 생산 능력 조정 작업에 의해 울산 공장에서 생산되는 백색 스티로폴은 보다 우수한 단열 성능을 갖춘 회색 '네오폴'로 전환해 생산될 예정이다. 단열재 생산량도 기존 연산 5.7톤에서 8.5톤으로 늘어난다.
회사에 따르면 네오폴은 친환경 효율적인 단열 보드로 가공되어 신축 및 개축 건물의 난방 에너지를 실제적으로 절약할 수 있게 해준다. 네오폴의 수요가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바스프는 1998년 네오폴 출시 이래 생산 능력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왔다. 흑연이 함유된 네오폴 단열 보드는 기존 스티로폴 제품에 비해

우수한 단열 성능을 제공한다. 밀도가 낮은 네오폴은 보다 가벼운 보드로 가공될 수 있어 건축 효율성을 증가할 뿐만 아니라 원료 사용량 또한 절약할 수 있다.
바스프 관계자는 "아시아 시장에서 증가하고 있는 회색 단열재에 대한 수요에 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동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