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기업 1000원어치 팔아 74원 남겨…전년동기比 수익성 개선

기사입력 2018-06-15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료 제공 = 한국은행]
↑ [자료 제공 = 한국은행]
올해 1분기 국내 비금융 영리법인기업들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매출액영업이익률)이 7.4%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제조업 기반 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8.8%로 수익성이 통계 편재 이후 최고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1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비금융 영리법인기업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매출액영업이익률)은 7.4%로 전년(7.1%) 같은 기간 대비 0.3%포인트 상승했다. 쉽게 말해 기업이 지난해 1000원 어치를 팔아 74원을 남겨 전년보다 수익성이 나아졌다는 의미다.
분야 별로 제조업(8.8%)의 경우 전년동기보다 매출액영업이익율이 상승해 2005년 통계 편재 이후 최고 수준을 보였다. 대기업(7.8%)도 작년 1분기보다 0.4%포인트 올라섰다
반면 비제조업(5.4%)과 중소기업(5.3%)의 경우 전년동기 보다 각각 0.1%포인트, 0.4%포인트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제조업은 기계·전기전자 등을 중심으로 영업이익률(8.2→8.8%)과 세전순이익률(9.3→9.7%)이 모두 상승해 수익성이 통계 편재 이후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기업의 성장성을 나타내는 매출액증가율은 올해 1분기 3.4%를 나타내 전년의 5.7% 대비 크게 줄었다.
이 기간 기업별로는 대기업이 마이너스 6.4%에서 4.4%로 매출액증가율이 감소했으며 중소기업은 0.5%증가에서 1.2% 감소로 전환했다.
반면 총자산증가율(0.8→1.8%)은 전년동기보다 증가폭을 키웠다. 제조업(1.2→2.1%), 비제조업(0.3→1.5%), 대기업(0.4→1.6%) 모두 증가폭이 확대된 가운데, 중소기업(2.9→2.9%)만 전년동기 수준을 유지했다.
기업의 안정성을 평가하는 부채비율은 작년 4분기보다 84.7%에서 85.8%로 상승했다. 반면 차입금의존도는 22.5%에서 22.2%로 하락했다.
기업별로 보면 대기업(79.1%→80.2%)과 중소기업(120.8%→121.6%)의 부채비율은 상승했다. 반면 차입금의존도는 대기업(21.2%→20.8%)과 중소기업(29.5%→20.3%)이 모두 나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부채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왔지만 계절성

요인을 감안하면 크게 오른 수준이 아닌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과는 한은이 올해 5월 2일부터 6월 8일까지 외부감사 대상 비금융 영리법인기업(자산 120억원 이상) 1만6645개 중 표본업체 3324개(제조업 1990개+비제조업 1334개)를 추출해 조사한 것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