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바이오닉스진, 다발골수종 임상 1상 결과 미국의학협회지 게재

기사입력 2018-08-16 14:11 l 최종수정 2019-01-08 14:55


난치성 암 백신 임상 결과가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에 게재됐다.
바이오닉스진은 최대주주로 있는 미국 항암백신 개발기업 온코펩의 다발골수종 백신 'PVX-410'의 임상 1상 결과가 미국의학협회지 (JAMA - 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게재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연구는 지난 2016년 미국에서 초기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PVX-410를 2주 간격으로 총 6회 단독·병용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이후 12개월간의 추적 시험이 이뤄졌다.
PVX-410 단독 투여시 90% 이상의 높은 면역 반응이 관찰됐고, 세엘진(Celgene)의 다발골수종 치료제 레블리미드(성분명: 레날리도마이드)와의 병용 투여 시 모두에게서 면역 반응이 관찰됐다. 특히 상당 부분의 환자는 12개월 추적 시험에서 질병이 진행되지 않음을 추가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한일주 바이오닉스진 대표는 "JAMA에 PVX-410의 임상 결과가 게재됐다는 것은 난치성 암이라고 불리는 다발골수종 치료에 PVX-410의 사용이 안전하며 면역 반응에도 유의미한 효능 결과를 확인했다는 점을 미국의학협회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미국 현지의 온코펩에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회사들이 이번 임상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조기 라이센스아웃(L/O)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게재된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1월 임상 2상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