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애플 쇼크에 미국·유럽 증시 급락…코스피 2000 붕괴

기사입력 2019-01-04 07:31 l 최종수정 2019-01-11 08:05


애플 쇼크로 인해 미국 뉴욕 증시와 유럽 주요 증시가 급락했습니다. 국내 코스피 지수도 약 2년 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3일 미국 뉴욕 다우존스 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8% 급락한 22,686.42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애플의 주가는 장중 10% 떨어져 지난 2013년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습니다.

2019년도 1분기 매출전망치를 대폭 하향조정한 여파가 고스란히 나타난 것입니다.

애플은 전날 뉴욕증시 마감 이후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1분기 매출 전망치를 애초 890억∼930억 달러(99조9천억∼104조4천억 원)에서 840억 달러(94조3천억 원)로 낮춰 잡았습니다. 수정된 전망치는 애초 전망보다 5∼9% 줄어든 것입니다.

S&P 500지수도 전날보다 2.4% 하락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2.94% 폭락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5% 하락한 10,416.66을 기록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1.66% 빠진 4,611.48로 마감했습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는 0.62% 내린 6,692.66을 기록하며 다시 6,700선이 무너졌습니다.


코스피도 어제

(3일) 2,000선 아래로 내려가며 약 2년 1개월 만의 최저치로 마감했습니다. 종가 기준으로 2016년 12월 7일(1,991.8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애플의 이 같은 결정은 중국 경제 악화를 반영한 데 따른 것입니다. 애플이 매출 전망치를 수정했다고 밝히면서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하락했고 유럽증시와 미국 증시도 고스란히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