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알로앤루·포래즈, 미세먼지 등 차단하는 신소재로 점퍼 출시

기사입력 2019-01-10 09:47


[사진제공 : 제로투세븐]
↑ [사진제공 : 제로투세븐]
제로투세븐의 패션 브랜드 알로앤루와 포래즈에서는 기능성 신소재를 적용한 봄 점퍼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봄 점퍼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특수가공법과 정전기 방지 원단으로 만든 신소재를 접목한 게 특징이다. 특히, 미세먼지 농도가 높고 야외 활동이 잦아지는 봄에 착용할 수 있는 점퍼류에 적용, 아이들의 민감한 피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제로투세븐 측은 설명했다.
알로앤루는 SS시즌 봄 점퍼 4종류에 안티더스트(Anti-Dust) 소재를 적용했다. 안티더스트 소재는 특수 가공법 중 하나인 '방진 가공'으로 만들어 미세먼지 차단 기능을 갖췄으며, 정전기 방지에도 탁월하다. 또한, 내구성과 보온성이 우수하다.
토들러·키즈 패션 브랜드 포래즈의 경우 정전기로 인해 오염 물질이 의류에 붙는 것을 막는 코어 딜라이트(CORE-DELIGHT) 소재를 개발해 선보인다. 코어 딜라이트 소재는 방수·발수 기능이 뛰어난 드라이벤트(DRYVENT)와 정전기를 최소화하는 도전사 원단을 사용했으며, 주로 윈드브레이커(바람막이 점퍼)에 적용했다. 포래즈 '스트링 롱 윈드 브레이커'는 먼지로 인한 제품의 오염을 막아주고, 허리 부분을 스트링으로 잡아주어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제로투세븐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

에 대한 심각성이 대두됨에 따라 오염 물질을 차단하는 기능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알로앤루, 포래즈는 아이들이 건강하고 쾌적하게 봄철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안티더스트, 코어 딜라이트 소재 점퍼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