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뉴욕증시 이번엔 다우지수 첫 1000P 폭등

기사입력 2018-12-27 08:40


크리스마스이브(24일) 급락세를 탄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26일(현지시간) 예상 밖 폭등했다.
그만큼 시장의 변동성이 커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2만2878.45에 마감하면서 무려 1086.25포인트(4.98%) 상승 폭을 기록했다.
다우지수가 하루 1000포인트 이상 오른 것은 122년 역사상 처음이다. 상승률로도 2009년 3월 이후로 거의 10년 만의 최대폭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16.60포인트(4.96%) 급등한 2467.7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1.44포인트(5.84%) 오른 6554.35에 각각 마감했다.
크리스마스 연휴기간 '소비 훈풍'이 이어진 점을 제외하면, 딱히 폭등세를 이끌 호재는 없었다.
다만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에 대한 해임설을 잠재우는 뉴스가 종일 흘러나왔다.
케빈 하셋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파월 의장의 자리가 안전한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물론 그렇다. 100%이다"라고 답했다.
여기에 월스트리트 일각에서 연준이 내년에는 금리인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면서 주가지수 상승폭이 급격하게 확대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