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주변 모텔·축사 우후죽순..."현행법으로 규제 못해"

기사입력 2018-12-09 09:08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주변에 각종 시설물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다. 멀리 뒤로 선수촌이 보인다. [진천군청 제공]
↑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주변에 각종 시설물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다. 멀리 뒤로 선수촌이 보인다. [진천군청 제공]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일대가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다.
모텔, 원룸, 축사가 우후죽순 들어서면서 선수촌 이미지를 훼손할 뿐 아니라 충북도와 진천군이 선수촌과 연계해 이 일대에 추진하는 스포츠테마타운 조성 사업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그러나 현행법상 미관을 해친다는 이유만으로는 규제할 방법이 없어 진천군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진천 선수촌은 5000억원의 국비를 들여 진천군 광혜원면 회죽리 일대 159만㎡ 터에 건립됐다. 10여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지난해 9월 문을 연 진천 선수촌은 훈련시설 21개와 823실 규모의 선수 숙소를 갖춘 세계 최대급 규모다. 태릉 선수촌보다 3배나 크다.
국가대표들은 물론 세계 각국 선수와 코치진도 진천 선수촌을 자주 이용한다. 지난 2월 평창올림픽 때는 북한 선수들이 합동훈련을 했다.
진천 선수촌이 세계적 수준을 자랑하지만, 주변 지역을 사유지로 방치하면서 2012년부터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 음식점, 무인텔, 축사 등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다.
이미 11곳이 건축물을 완공해 사용 중이며 1곳의 판매시설은 건축신고를 마쳐 언제든 건축할 수 있는 상황이다. 관광호텔 등 4개 시설은 진천군의 불허로 제동이 걸렸지만 일부 토지 소유주들은 이에 불복, 행정심판 청구 등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진천군은 선수촌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스포츠타운 조성을 추진하고 있지만, 중앙부처의 소극적인 태도로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어 갈수록 이 일대 난개발이 심화할 가능성이 크다.
충북도와 진천군 관계자는 "선수촌 주변에 숙박시설이나 음식점, 주택이 난립해도 법적으로 막을 방법이 없다"며 "시간을 끌다 스포츠타운 조

성의 골든타임을 잃고 세계적인 수준의 진천 선수촌 주변이 난개발로 볼썽사납게 될까 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엘리트 체육과 생활체육의 조화를 이루고 선수촌과 연계한 스포츠 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삼을 수 있다"며 "스포츠타운 조성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