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미국에 대한 보복의지로 347만 명이 입대 탄원"

기사입력 2017-08-13 08:40 l 최종수정 2017-08-13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이라고 가만히 있지는 않겠죠.
미국에 대한 분노와 보복 의지로 347만 명이 인민군 입대와 재입대를 탄원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문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비난하며 나왔던 정부 성명.

▶ 인터뷰 :조선중앙TV (지난 7일)
-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를 끝끝내 조작해낸 이상 우리는 이미 천명한 대로 단호한 정의의 행동으로 넘어갈 것이다."

북한은 이 성명이 나온 뒤 사흘 동안 347만 5천 명이 인민군 입대와 재입대를 간절히 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9일 하루 동안 황해북도에서 8만 9천 명, 평안남도 대동군에선 2만 명이 입대를 탄원했다고도 소개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주장하는 347만 명은 북한 전체 인구인 2,500만 명 중 14%가량으로, 과장된 발표일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입니다.

이런 가운데 군중집회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앞서 평양시민 10만 명의 궐기모임과 군인집회가 잇따라 열린 데 이어, 그제(11일)는 각 지방에서 군중집회를 이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내부적으로 위기의식을 끌어올려 체제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