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日언론 "文 정권서 한일 역사문제 과열 양상"

기사입력 2017-08-13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정권에서 한·일간 역사문제가 과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사히 신문등 일본언론은 13일 "서울 용산역 징용노동자상 설치를 비롯해 광복절 경축식에 위안부 할머니와 군함도 생존자를 초청하는 등 양국간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일이 현 정권들어 늘고 있다"고 평했다. 특히 신문은 "(한일간) 역사문제에 대해서 강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등장으로 한국에서 이러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주요 매체들은 징용노동자상이 새로운 소녀상이 될 수 있어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마이니치신문 등은 "(징용노동자상은) 국유지에 허가도 받지 않고 세워진 것"이라며 "제막식에 참석한 여당 관계자들은 설치 과정에서 참여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은 "올 여름 '군함도' 개봉등으로 징용 노동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 추가적인 동상 설치 움직이도 있다"며 "일본 정부가 양국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는 움직임은 자제해달라고 한국정부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징용 노동자에 대한 보상은 지난 1965년 국교정상화 당시 해결됐다"며 "이는 한국 정부도 같은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2일 야스쿠니

신사가 있는 도쿄 지요다쿠에서는 한일 시민단체들이 결성한 '촛불행동실행위원회'가 행진을 벌였다. 지난 2006년 이후 매년 열리는 행사에는 올해 200여명이 참여했다. 일본 우익들의 방해도 해가 갈수록 심해져 이날도 혐한 욕설을 퍼붓는 등 행사 진행을 방해했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