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구한말 의병 이영삼 선생 등 128명 독립유공자 포상

기사입력 2017-08-13 16:44


국가보훈처는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아 독립유공자로 새로 인정된 128명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포상한다고 13일 밝혔다. 포상은 오는 15일 광복절 기념식에서 유족이 받게 된다.
포상별로는 건국훈장 63명, 건국포장 16명, 대통령 표창 49명 등이다.
이들 중에는 구한말 의병으로 활동하다가 붙잡혀 옥중 순국한 이영삼(1875∼1910) 선생도 포함됐다.
전북 임피(현재 군산) 출신인 선생은 1909년 의병부대에 들어가 전북 지역에서 군수물자를 운반하던 중 일본군에 체포돼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선생은 투옥된 지 약 5개월 만에 35세의 나이로 순국했다. 보훈처는 국가기록원에 있는 전주형무소 자료 등을 분석해 선생의 의병 활동과 순국 사실을 확인했다.
이 밖에도 평양에서 3·1 독립만세운동을 하다가 옥고를 치른 김태술 선생, 강화도에서 3·1 운동에 참가해 태형을 받은 계기봉 선생, 1930년 광주학생운동에 동

조하는 시위를 주도한 여성 독립운동가 최윤숙 선생 등이 이번 광복절에 포상을 받는다.
1949년 이후 독립유공자로 포상을 받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는 건국훈장 1만760명, 건국포장 1212명, 대통령 표창 2807명 등 모두 1만4779명(이번 포상 유공자 포함)에 달한다.
[안두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