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중 "한국인 납치 위험"…이례적 예방 조치 이유는?

기사입력 2017-10-12 19:32 l 최종수정 2017-10-12 20:29

【 앵커멘트 】
그런가 하면 대북 제재에 있어 미국에 호응하고 있는 중국이 이번에는 북한의 납치 테러 문제에도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례적으로 북중 접경 지역의 우리 국민 10여 명에게 위험하다며 귀국을 권했고, 이 가운데 5명이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평소 북중 접경지역에 머문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을 당부한 건 주로 우리 정부였습니다.

▶ 인터뷰 : 한동만 /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 (지난 2월)
- "북한과 중국 접경지역이나 그리고 동남 아시아 지역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 특히 선교사들에 대해 납치 테러를 자행할 가능성이…."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중국 공안이 이달 초 중국 단둥 지역에 머문 우리 국민 10여 명에게 북한의 납치 테러 가능성이 있다며, 일시 귀국을 통보했기 때문입니다.

중국이 이례적으로 먼저 예방에 나선 겁니다.

미국과 보조를 맞추며, 강력한 대북 제재에 나선 중국이 대북 감시 활동을 강화했다는 상징적 메시지를 줬다는 해석입니다.

▶ 인터뷰(☎) : 김흥규 / 아주대 교수 겸 중국정책연구소장
- "향후에 아마도 납치라든가 그로 인해 야기될 수 있는 문제점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압박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기 때문에…."

외교부는 현재 "중국이 일시 귀국을 권고한 우리 국민 가운데 5명이 한국에 돌아왔고, 나머지도 귀국을 검토하고있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