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박근혜 청와대, 세월호 첫 보고 시점 사후 조작"

기사입력 2017-10-12 19:41 l 최종수정 2017-10-12 20:07

【 앵커멘트 】
청와대가 이전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이후에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한 비판을 줄이기 위해 조직적으로 조작했을 것으로 청와대는 판단했습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최초 보고된 시간이 조작된 정황이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밝힌 최초 보고 시간은 4월 16일 오전 10시. 첫 지시는 10시 15분.

하지만, 당시 국가안보실이 만든 세월호 1보, 첫 보고는 9시 30분으로 30분 앞당겨져 있으며 '보고 및 전파자'에도 대통령이라고 표시돼 있습니다.

그런데, 6개월 뒤인 10월 23일 작성된 문서에서는 같은 내용이지만 시간만 10시로 수정됐습니다.

▶ 인터뷰 : 임종석 / 대통령 비서실장
-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는 대목입니다. 당시에 1분, 1분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참 생각이 많은 대목입니다. "

이뿐만 아니라 세월호 사고 발생 이후에는 대통령 훈령인 국가 위기관리 기본 지침을 법제처 심사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변경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세월호 당시에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국가 위기상황의 종합관리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고 돼 있지만, 이를 빨간 볼펜으로 줄을 긋고 필사로 수정한 지침을 전 부처에 통보했습니다.

이 수정된 내용을 바탕으로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은 국회에서 답변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협 / 새정치 연합 의원(2014년 10월)
- "지금도 청와대가 국가 재난 컨트롤 타워가 아니라고 생각하십니까? "

▶ 인터뷰 : 김기춘 / 대통령 비서실장(2014년 10월)
- "재난 및 안전 관리 기본법상으로는 아닙니다. 안전행정부가 본부입니다."

▶ 스탠딩 : 최중락 / 기자
- "청와대는 이 같은 문서 조작을 가장 참담한 국정논단의 사례라고 보고 관련 사실을 수사기관에 의뢰할 예정입니다. MBN 뉴스 최중락입니다. "

영상취재 : 김인성 기자, 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