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혜훈, 검찰에 금품수수 의혹 제기 사업가 고소장 제출

기사입력 2017-10-12 19:45 l 최종수정 2017-10-19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른정당 이혜훈 전 대표가 현금과 명품가방 등 6천만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사업가가 이 전 대표를 검찰에 정식으로 고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여성 사업가 옥모씨가 이 전 대표를 금품수수 혐의로 고소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옥씨는 지난달 이 전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을 밝혀달라며 같은 내용으로 중앙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습니다.

단순한 민원 제기인 진정과 달리 고소장이 접수되면 형사 사건으로 정식 입건됩니다.

다만 중앙지검은 이미 옥씨의 진정을 받은 이후 이 사건을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에 배당해 수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옥씨는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호텔과 커피숍 등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이 전 대표에게 현금과 가방, 옷, 시계, 벨트, 지갑 등 6천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또 이 전 대표가 총선에서 당선되면 대기업의

사업권을 맡도록 편의를 봐 주겠다고 했으며, 실제 대기업 임원과 만남을 주선하는 등 사업상 편의를 받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 전 대표는 돈을 빌린 적은 있으나 모두 갚아 문제가 될 것이 없다며 무리한 요구에 응하지 않자 일방적으로 왜곡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해 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