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안철수 "여권, 협치나 연정으로 말장난…장난질 멈춰라"

기사입력 2017-10-13 13:19 l 최종수정 2017-10-20 14:05

안철수 "여권, 협치나 연정으로 말장난…장난질 멈춰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3일 "정부·여당이 하는 일이 이것저것 되는 일 없이 혼란스러운데 일관성 있는 게 있다면 협치나 연정으로 말장난하는 것"이라며 "장난질을 멈춰라"고 촉구했습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연정이나 협치를 할) 의사도 없이 국민의당을 떠볼 수 있다고 착각하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여소야대의 지형 속에서 국민의당과의 협치 방안을 모색하는 가운데 지난 10일 안 대표와 당 중진 간 만찬 회동 때 민주당과의 연정 문제가 거론된 것과 관련한 발언이었습니다.

당시 회동에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민주당 원내 핵심관계자로부터 '두 당이 협력을 잘하면 2기 내각 때부터는 연정도 생각해볼 수 있다' 등의 말을 들었다고 밝혀 중진들 사이에서 논의가 이뤄졌지만, 이후 민주당은 "연정 얘기를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안 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팀의 무능과 혼선이 갈수록 더 심해지는데 즉각 바로 잡아야 한다"며 강조했습니다.

그는 "송영무 국방장관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작전계획 등 군사작전, 기밀서류가 해킹된 엄중한 사건을 두고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어처구니없는 발언을 했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장애인 올림픽의 지원서를 제출한다'고 했지만 문화체육관광부는 '확인된 바 없다'고 부인해 또 진실게임이 벌어질 양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 대표 간) 청와대 만찬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에 똑같은 목소리가 있을 필요가 없고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긍정의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하셨

는데 이것이 일부러 다른 목소리를 내는 전략적 혼선인지, 긍정적인 힘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외교·안보팀의 무능과 혼선이 계속돼선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이 결단할 때가 왔다. 지켜야 할 것은 측근이 아니라 나라와 국민이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