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정감사] "세월호 7시간 30분 진실 밝혀야"…경망스러워 vs 온국민 '경악'

기사입력 2017-10-13 13:35 l 최종수정 2017-10-20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정감사] "세월호 7시간 30분 진실 밝혀야"…경망스러워 vs 온국민 '경악'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13일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는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 규명 요구가 이어졌습니다.

여당에서는 전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발표한 '세월호 최초 상황보고 조작 의혹' 문제와 관련, 세월호 참사 당시 해수부 차원의 은폐 의혹이 있는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제 '세월호 7시간'이 아니라 '7시간 30분'에 대해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 의원은 김영춘 해수부 장관에게 "어제 밝혀진 작은 진실 한 조각이 온 국민을 경악하게 했다. 충격스럽다"며 "대통령 훈령에도 절차가 있다. 세월호 참사를 두고 해수부에서 은폐한 내용이 있는지 파악했느냐"고 물었습니다.

박 의원은 또 "2015년 10∼11월 대통령 비서실장이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관한 지시를 많이 한 문건이 또 발견됐다"며 "세월호 특별조사위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조사를 하려 하자 여당추천 특조위원들이 가로막은 전말을 해수부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해수부가 세월호 관련 은폐한 일이 있는지는 현재까지 파악된 바는 없다. 다만 비공개적으로 (은폐가 있었는지) 조사하는 작업은 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 장관은 "당시 해수부 공무원들이 공무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행동을 했다면 마땅히 조사하고 문책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고했습니다.

이에 맞서 보수야당은 전날 청와대의 발표에 정치적 의도가 깔렸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전날 청와대의 발표가 해수부와 사전 논의한 것인지 물으면서 "임 비서실장이 본인 추측으로 브리핑했다. 비서실장은 입이 없다고 하는데, (임 비서실장이) 정치적 행동을 한 것을 보면 가볍고 경망스럽다는 생각이 안 드나"고 따졌습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어제 발표는 위기관리 지침문제가 조작·변형됐다는 문제와 관련됐기 때문에 해수부랑 협의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습니다.

2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 출범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과거 해수부가 선체 인양을 의도적으로 지연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박 의원은 "미수습된 분들이 한 분도 남김없이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조치해달라"며 "특히 2기 세월호 특조위가 활동하게 된다면 해수부는 적극적으로 협조해서 진실이 발견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국민의당 김종회 의원은 "해수부가 신속 인양을 할 수 있었음에도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고의로 시간을 끌었다는 '인양 고의 지연설'이 있다"며 "상하이 샐비지에 추가비용을 지불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김 장관은 "결과적으로 인양이 지양돼 고의성을 의심할 수 있지만 그런 의도는 없었다는 게 현재까지 잠정적인 결론"이라고 답했습니다.

김 장관은 "인양 과정에서 정부의 귀책사유도 있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상하이 샐비지에 보상 책임을 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