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MB, 연일 SNS 입장 표명…여론전 본격화

기사입력 2017-11-14 19:30 l 최종수정 2017-11-14 20:23

【 앵커멘트 】
바레인을 방문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어제(13일)에 이어 오늘(14일)도 본인의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어제는 국민 단합을 강조했는데, 오늘은 "우리가 이뤄놓은 결과를 훼손시켜서는 안 된다"라고 적었습니다.
무슨 뜻일까요?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 12일 강연차 바레인 출국에 앞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

▶ 인터뷰 : 이명박 / 전 대통령 (지난 12일)
- "새로운 정부가 들어와서 오히려 모든 사회, 모든 분야의 갈등이, 분열이 깊어졌다…."

이 전 대통령은 SNS를 통해 바레인 현지에서도 자신의 입장을 담은 글을 연이틀 올리며 적폐청산에 대한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여러 분야에서 갈등이 있지만, 우리가 이뤄놓은 결과를 훼손시켜서는 안 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현 정부의 적폐청산 의지를 에둘러 비판한 겁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구속에 이어 김태효 전 청와대 비서관이 출국 금지되는 등 검찰 수사가 계속되자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친이계 역시 검찰 수사에 대한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이재오 / 늘푸른한국당 대표
- "검찰이 무리하게 잡아가면 정치보복으로 파장이 크죠. 문재인 정부 대 반문재인 정부로 전선이 정비가 돼버리면 문재인 정부가 정치하기가 힘들어…."

바레인 강연을 마치고 내일(15일) 귀국하는 이 전 대통령이 정국 현안에 대해 어떤 추가적인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