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재인 대통령 "북, 대화에 들어가면 모든 방안 열어놓고 협의"

기사입력 2017-11-14 19:46 l 최종수정 2017-11-21 20:05


순방기자단 간담회…"'동결→폐기'식 협의가 되면 상응조치 美와 협의"
'보상조치에 한미연합훈련 중단 검토하나' 질문에 "우물가서 숭늉 찾는 격"
"지금은 동결 조건 말할 상황 아냐…대화 이끌기 위한 제재·압박에 집중"
"대화 여건부터 조성돼야…단숨에 완전한 폐기 쉽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핵을 동결하고 완전한 폐기로 나아가는 식의 협의가 되면 그에 상응해 우리와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에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닐라 시내 젠 호텔에서 가진 수행 취재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핵 폐기를 위한 단계적 보상조치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언급한 뒤 "대화에 들어간다면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북한이 핵 폐기 의사를 밝히고 대화를 시작한다면 문 대통령이 천명해온 '동결→폐기'라는 2단계 북핵 해법에서 단계별로 북한에 상응하는 보상을 미국 등과 검토할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단계별 보상에 한미군사훈련 중단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그런 구체적인 방안을 묻는 것은 우물가에서 숭늉을 찾는 격"이라며 "우선은 대화

여건이 조성되어야 대화국면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 상황에 비춰보면 이른 시일 내에 단숨에 완전한 폐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단계에서 동결하면 무엇이 조건이라는 말할 상황은 아니며, 지금은 북한을 대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북한을 제재·압박하는 강도를 높이는 데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