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해경 출동 지연' 한목소리로 질타…김영춘 "송구스럽다"

기사입력 2017-12-08 10:40 l 최종수정 2017-12-08 10:58

【 앵커멘트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에선 최근 영흥도 낚싯배 침몰 사고에 대한 초기 대응을 놓고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송구스럽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종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유가족에게 송구스럽다며 고개부터 숙였습니다.

▶ 인터뷰 : 김영춘 / 해양수산부 장관
- "해양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해경이 1.8km 밖에 안 되는 구조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37분이나 걸린 점을 두고서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질타가 쏟아집니다.

▶ 인터뷰 : 김현권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출동 명령이 떨어졌을 때 바로 출동할 수 없는 해경은 그것은 직무유기예요. "

▶ 인터뷰 : 김종회 / 국민의당 의원
- "항로를 항시 우리가 숙지하고 관리한다고 하면 4분 거리기 때문에 10분 안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

레이더 상태가 미흡해 출동이 늦어졌다는 해경의 해명에 야당의 목소리가 높아집니다.

▶ 인터뷰 : 박경민 / 해양경찰청장
- "레이더 성능이 미약하여 야간 항해는 위험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해상이동보다는 육상이동이 빠르다는 현장지휘관 판단으로 …."

▶ 인터뷰 : 김성찬 / 자유한국당 의원
- "어렵다가 어디 있습니까 어려워도 가야지. 함정이, 구조보트가 야간 운항이 위험하다? 어떻게 이런 이야기를 합니까. "

야당은 이번 사고에 대해 국가의 책임이라고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도 물고 늘어집니다.

▶ 인터뷰 : 이양수 / 자유한국당 의원
- "누가 책임을 집니까. 해수부 장관이 사퇴하시나요. 해경청장이 사퇴하시나요."

▶ 인터뷰 : 김영춘 / 해양수산부 장관
- "그것까지는 아직 생각해본 적이 없습니다."

「 승선 정원을 감축하고 어선의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겠다는 정부 대책을 놓고도 항로 관리부터 제대로 하라는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MBN뉴스 김종민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