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B-1B 뜨자 또 '발끈'…북 "전쟁 피하지 않겠다"

기사입력 2017-12-08 10:41 l 최종수정 2017-12-08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미 간 기 싸움이 팽팽합니다.
미 정가에서 대북 선제공격 필요성이 거론되고, 연이틀 B-1B 폭격기가 한반도에 출격하자 북한은 "전쟁을 피하지 않겠다"며 발끈했습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폭탄 탑재량만 최대 60톤, 한 시간에 무려 1,468km 비행이 가능한 B-1B 폭격기입니다.

김정은이 가장 경계하는 전략무기가 실전 훈련을 시작하자 북한은 "우리는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결코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
- "조선반도에서의 전쟁은 기정사실화되고 이제 남은 것은 언제 전쟁이 터지느냐 시점상의 문제이다."

미 정가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핵무기 등 모든 역량을 동원해 북한에 맞서겠다며, 결코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헤더 노어트 / 미국 국무부 대변인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견해를 바꾸지도, 되돌아가지도 않을 것입니다. 한반도 비핵화는 미국의 최우선 정책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북미 간 거친 설전이 일종의 협상 전 주도권 다툼으로 분석했습니다.

▶ 인터뷰 : 조한범 /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협상 테이블이 모두 깨진 건 아니라고 볼 수 있습니다. 북한 입장에서는 핵 무력을 완성했다고 선언했기 때문에…실험이 불필요한 그런 상황으로 볼 수 있는 거죠, 명분으로 본다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배넌 전 백악관 수석 전략가도 아베 일본 총리 외교특보를 만나 "대북 군사 공격엔 희생이 너무 크다"며, "김정은이 레드라인을 넘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