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갤럽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74%…전주대비 1%p↓"

기사입력 2017-12-08 10:57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지난주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70% 중반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갤럽이 5~7일 전국 성인 1005명에게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74%로 조사됐다.
'잘 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1%포인트 오른 18%였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는 30대(87%), 40대(84%), 20대(82%), 50대(67%), 60대 이상(56%) 순으로 높은 지지도를 보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94%, 바른정당 지지층에서 66%, 국민의당 지지층에서 65%의 긍정 평가가 나왔으며,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30%)보다 부정률(49%)이 높았다.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8%),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5%), '최선을 다함·

열심히 한다'(13%), '위기 대처·문제 해결 노력'(10%),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7%) 등의 답변을 내놨다.
반면 부정평가자들은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22%), '북핵·안보'(12%), '과도한 복지'(10%), '보여주기식 정치'(7%) 등을 이유로 꼽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