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미 전략폭격기 B-2 3대 괌 전격 배치…남북 대화에도 압박 계속

김근희 기자l기사입력 2018-01-12 19:30 l 최종수정 2018-01-12 20:11

【 앵커멘트 】
미국은 남북 대화를 환영하면서도 여전히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경계하는 모습입니다.
북한이 가장 두려워한다는 미국의 전략폭격기 B-2 3대를 한꺼번에 괌에 전격 배치했습니다.
김근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미 공군이 최근 미국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 기지에 있던 B-2 3대와 병력 2백 명을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 배치했습니다.

B-2는 B-1B, B-52와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핵무기를 실을 수 있습니다.

이 중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성능이 가장 뛰어나 방공망이 취약한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무기로 알려졌습니다.

미군은 이번 배치는 정례적인 순환 배치에 따른 것일 뿐 북한을 특정해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케네스 맥킨지 / 미국 합동참모본부 중장
- "이번 폭격기 배치를 한반도라는 하나의 렌즈로만 보는 것은 잘못된 해석입니다. 이는 태평양 전체 동맹을 위한 겁니다."

B-2 3대가 한꺼번에 괌에 배치되는 건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입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이번 B-2 배치와 관련해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면 북한이 다시 핵미사일 도발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미국 내 우려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인터뷰 : 다나 화이트 / 미국 국방부 대변인
- "올림픽 기간에는 북한에 대한 어떠한 공습도 없는 겁니까?"
- "미래 선택에 대해선 말하지 않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 달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인 ICBM 미니트맨 3의 시험 발사도 예정돼 있어 남북 대화 분위기 속에서 미국의 대북 압박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근희입니다.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