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인천공항, 세계적 허브공항 거듭나야"…평창준비 당부

기사입력 2018-01-12 19:32 l 최종수정 2018-01-12 20:16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열린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을 직접 참석했습니다.
"인천공항이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지원을 약속했는데요.
이 소식은 송주영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마련된 로봇 안내를 체험하는 문재인 대통령.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셀프 체크인이 어디야? (자세한 위치 안내를 원하시면 아래 버튼을 터치하세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 전 선수 등과 함께 셀프 체크인과 발권 시스템 등도 시연했습니다.

개장식에서는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자며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인천공항은 평창동계올림픽 때 외국 선수단과 관광객이 처음 만나는 우리나라의 얼굴이라며 빈틈없는 준비도 당부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조류인플루엔자와 같은 동식물검역을 강화하고 테러방지와 안전대책도 꼼꼼히 점검해주시기 바랍니다."

인천공항은 문 대통령이 취임 첫 공식 외부일정으로 방문해 '좋은 일자리 만들기'를 약속한 곳이기도 합니다.

▶ 스탠딩 : 송주영 / 기자
- "이런 이유로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공사의 1만 명 정규직 전환 합의를 언급하며 차질 없는 이행을 당부했습니다. MBN뉴스 송주영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