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완주 최고위원 "YTN 총파업, 깊은 우려"

기사입력 2018-02-14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신임 최고위원이 "YTN 노조가 최남수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이어온 것에 대해 깊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 최고 위원은 "최 사장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야기한 박근혜 대통령의 눈물을 옹호하는 글을 SNS에 게재했던 것도 모자라 MB 칭송 칼럼, 성희롱 트위터, 역사관 논란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이어 "최 사장이 해당 의혹들에 대해 적극 해명하며 법적 대응까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공정한 방송을 요구하는 YTN구성

원들의 퇴진 요구가 더욱 거세지는 것 또한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MBC와 KBS가 기나긴 암흑의 터널을 지나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한 힘찬 출발을 내디딘 현시점에서 또다시 언론사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현 상황에 대해 매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안보람/ggarggar@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