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검찰, MB아들 회사에 무담보로 돈 빌려준 다스 관계사 조사

기사입력 2018-02-14 10:51


다스 실소유 의혹을 추적 중인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대주주인 회사에 다스(DAS) 협력사가 낮은 이자에 무담보로 자금을 빌려준 정황을 포착했다.
14일 법조계 안팎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 관계사들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다스 협력업체 '금강'이 지난 2016년 모두 16억원을 아무런 담보 없이 자동차 부품업체 '다온'에 빌려준 사실을 포착하고 사실 확인에 나섰다.
다스 협력사인 다온은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가 대주주인 회사 에스엠과 그 특수관계인이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다. 경남 양산시에 있는 이 회사는 원래 혜암이라는 상호의 다스 협력사였으나, 지난 2016년 에스엠에 인수된 뒤 사명을 다온으로 바꿨다.
검찰은 지난 2015년 설립돼 매출 규모가 수십억원에 불과한 에스엠의 지급보증만 믿고 금강이 다온에 10억원 넘는 돈을 빌려준 건 사실상 떼일 각오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전날 이영배 금강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

을 청구했다.
이 대표의 구속영장에는 금강이 다스 등과 허위계약을 맺고 5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도 포함됐다. 검찰은 이 비자금이 현금화돼 이 전 대통령 측에 흘러간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오랜 기간 이 전 대통령 측의 재산관리를 맡아온 인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