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3당, 개헌 절충안 모색 불발…14일 다시 회동

기사입력 2018-03-13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13일 만나 개헌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사태에 따른 국정조사 실시 문제 등 현안을 논의했지만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뚜렷한 절충점을 찾지 못한 채 마무리했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아직 합의가 안 됐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오늘 합의된 것이 없다"며 "내일 오전 10시 20분에 같은 장소(운영위원장실)에서 다시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가 이날 정부 개헌안을 청와대에 공식 보고한 만큼 회동의 주요 의제는 개헌 문제였다. 민주당은 오는 21일로 예상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 개헌안 발의 이전에 국회가 자체 개헌안을 마련하거나 아니면 최소한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에 대한 분명한 합의를 이뤄야 한다는 입장을 펼쳤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관제개헌'이라고 반발하면서 지방선거 후 연내 개헌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개헌 시기를 놓고 절충점을 찾지 못했느냐'는 물음에 "아니다. (문제는) 개헌 내용"이라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합의가) 된 것도 있고 안된 것도 있는데 '된 것이 무엇이고 안된 것이 무엇이다'라고 하면 복잡하니까 일체 말을 안 하기로 했다"고만 언급했다.
야당이 요구하는 '한국GM 국정조사'를

놓고도 여야는 평행선을 달렸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여당이 한국GM 국정조사 카드를) 끝까지 못 받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정부와 한국GM 사이에 협상이 이뤄지는 현 상황에서 국정조사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고, 정치공세로 악용될 우려가 있다며 반대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