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외교부 패싱' 논란…정보 공유 안 하나 못 하나

기사입력 2018-03-13 19:32 l 최종수정 2018-03-13 2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화 국면에 들어간 한반도 정세를 놓고, 정작 주무부처인 외교부가 소외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심지어 '외교부 패싱'이란 말도 돕니다.
오지예 기자입니다.


【 기자 】
북한과 미국을 찾아 잇따라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고, 중국, 일본, 러시아를 차례로 방문 중인 대북특사단.

반면 같은 기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행보는 다릅니다.

강연과 기후 문제 협의 등 북핵 문제와 동떨어진 외부 일정만 소화하고 있습니다.

남북관계 특수성을 감안하더라도 최근의 과정에서 외교부 소외론, 이른바 '외교부 패싱' 논란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외교부는 일종의 분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 인터뷰 :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정부 부처 간 역할 분담이 있을 수 있고…."

하지만, 전문가들은 특사 외교 성과에 대한 정보 공유가 부족해 보인다며, 주변국 관리를 위한 외교적 해석이 중요하다고 조언합니다.

▶ 인터뷰(☎) : 차두현 / 아산정책연구원 객원연구위원
- "비핵화에 대한 전반적인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든가 북한 측이 주장했던 이 내용을 해석하는 데 있어 (외교부와) 공통의 해석이 필요한 거죠. "

또 부처 내 주류였던 북미 ·북핵 라인이 외교부 '혁신' 일환으로 대거 한직으로 밀리면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MBN뉴스 오지예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