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 포기…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기사입력 2018-04-16 16:47 l 최종수정 2018-04-23 17:05

朴, 1심 법원에 항소 포기서 제출…'1심 무죄·양형' 중심으로 항소심 전개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개입된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원에 항소 포기 의사를 밝혔습니다.

법원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오늘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에 항소 포기서를 제출했습니다.

항소를 포기함으로써 1심에 이어 2심 재판도 거부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박 전 대통령은 항소 기한인 지난 13일까지 법원에 항소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13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해 당시 형식상으로는 검찰과 피고인 측이 모두 항소한 모양새가 됐습니다.

형사소송법상 피고인의 배우자나 직계친족, 형제자매 또는 1심의 대리인이나 변호인은 피고인을 위해 상소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이 명시적으로 항소 포기 의사를 밝힌 만큼 박 전 이

사장의 항소 효력은 사라졌습니다. 형소법에 상소는 피고인의 명시한 의사에 반해 하지 못한다고 돼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2심 재판은 검찰이 항소한 내용을 중심으로 진행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1심의 일부 중 무죄 부분에 문제가 있으며 전체적인 양형도 부당하다는 취지로 항소했습니다. 항소심은 서울고법에서 진행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