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중국예술단, 방북 평양 공연 2일차…당·정부 간부들 관람

기사입력 2018-04-16 16:52


방북한 중국 예술단이 지난 15일 동평양대극장에서 발레무용극 `붉은 여성중대`를 무대에 올렸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방북한 중국 예술단이 지난 15일 동평양대극장에서 발레무용극 `붉은 여성중대`를 무대에 올렸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방북한 중국 예술단이 발레 공연 '지젤'에 이어 중국의 혁명투쟁을 그린 발레극을 선보였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이날 공연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광호·리수용 당 부위원장을 비롯한 당과 정부 간부들이 참석했다.
신문은 이날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하여 첫 공연부터 깊은 인상을 남긴 중국 예술단은 15일 동평양대극장에서 발레무용극 '붉은 여성중대' 공연의 막을 올려 경사스러운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뜻깊게 경축하는 우리 인민의 기쁨을 더해주었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특색의 발레무용의 본보기작인 발레무용극 '붉은 여성중대'를 통하여 1930년대 착취와 천대 속에 시달리던 중

국 여성들이 중국공산당의 영도하에 혁명투사로 성장하는 과정을 우아하고 아름다우며 재치있는 무용 기교로 잘 보여주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조중(북중)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께서 더욱 굳건히 이어주신 형제적인 친선의 정이 공연장소에 차 넘쳤다"고 묘사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