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바른미래 지도부 총사퇴…비대위원장 김동철

기사입력 2018-06-15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가 15일 6·13 지방선거 참패를 책임 지고 동반 사퇴한다.
박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망연자실하면서 당을 지지하고 당 역할에 기대했던 많은 국민께 참담한 심정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최고위원 전원이 대표와 함께 동반 사퇴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민주주의는 책임 정치라고 생각한다. 책임은 단호해야 하고 조건이 없어

야 한다"면서 "여러 견해가 있을 수 있지만 책임져야 할 사람 입장에서는 핑계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김동철 원내대표가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는 2개월 이내에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