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북미 간 협상 정상 궤도"

기사입력 2018-07-12 19:31 l 최종수정 2018-07-12 20:14

【 앵커멘트 】
하지만,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간 협상이 정상적인 궤도에 진입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불평하는 부분은 전략일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송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국 정상으로서는 15년 만에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의장대 사열에 이어 야콥 대통령과 면담한 뒤,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이어갔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대통령
- "우리 양국은 1975년 수교 이후에 역내 평화와 안정이라는 공동목표를 향해서 함께 노력해왔습니다."

▶ 인터뷰 : 리센룽 / 싱가포르 총리
- "대통령께서 한반도에서 번영과 평화,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있어서 성공을 빕니다."

양 정상은 한 달 전 이뤄진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이번 방북에서 "한국과 미국, 북한의 비핵화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한 건 "협상전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북한에서는 자신들이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하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고 판단했을 거란 해석입니다.

이런 이유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순탄하지 않게 진행됐고, 따라서 구체적인 실행계획 마련에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 스탠딩 : 송주영 / 기자 (싱가포르)
-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싱가포르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해양과 사이버, 환경 등 비전통적인 분야로까지 안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싱가포르에서 MBN뉴스 송주영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