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사법 농단' 양승태…반헌법행위자 1차 명단에 포함

기사입력 2018-07-13 06:40 l 최종수정 2018-07-13 07:34

【 앵커멘트 】
사법 농단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결국 "헌정 유린에 적극 가담했다"는 반헌법행위자 명단에 올랐습니다.
간첩조작 사건에 가담했을 뿐 아니라 사법 농단 사태의 주역이라는 게 이유였습니다.
전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어제(12일) 국회에서 반헌법행위자 집중검토 1차 보고회가 열렸습니다.

대한민국의 법치에 반하는 행위를 한 405명을 조사해, 인명사전을 만드는 작업입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이름은 주요 검토대상 9명 가운데 첫 번째로 소개됐습니다.

법관의 의무를 저버린 채 재판 결과를 두고 청와대와 거래했다는 게 그 이유입니다.

▶ 인터뷰 : 한홍구 / 반헌법행위자 열전편찬위원회 책임편집인
- "(양 전 대법원장은) 적극적으로 나서서 사법부의 이익을 위해 재판을 뒤집어엎고 거래를 하려 했으니까 훨씬 더 죄질이 나쁘다고…."

양 전 대법원장은 과거 6건의 간첩 조작사건에도 깊이 연루돼, 이미 지난해 2월 반헌법행위자 명단에 오른 바 있습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총책임자 박처원 전 치안본부장, 언론 탄압에 앞장선 허문도 전 정무수석 등도 나란히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고문과 테러, 간첩 조작, 내란·헌정유린 등이 선정 기준이 됐습니다.

반헌법행위자 열전편찬위원회는 2021년 중반쯤 모든 작업을 마치고, 인명사전을 발간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