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기무사 개혁TF 활동 연장…수사결과 반영해 강도 더 높인다

기사입력 2018-07-13 07:00 l 최종수정 2018-07-13 07:19

【 앵커멘트 】
원래 이달 활동을 마칠 예정이던 기무사 개혁 TF가 계엄령 문건으로 활동 시한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수사 결과까지 보고 근본적으로 기무사를 뜯어 고칠 방안을 찾겠다는 겁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기무사 조직 개편을 위한 '기무사 개혁TF'는 활동 시한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원래 오는 19일 개혁안을 발표하고 해산하려 했지만 최소 8월 10일까지 운영될 기무사 문건 특별수사단의 수사결과를 지켜본 뒤 결론을 내기로 한 것입니다.

▶ 인터뷰 : 장영달 / 기무사 개혁TF 위원장
- "수사 상황을 조금은 지켜보면서 기무사 미래 방향을 정리를 새롭게 해야 할 것 같아요."

때문에 더 강도 높은 개혁안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4천2백 명인 조직의 대폭 축소는 물론이고 기무사의 명칭 변경 혹은 사령관 계급 강등 등이 개혁안에 들어갈 전망입니다.

또 기무사의 역할을 방첩이나 대테러로 제한한 뒤 정치개입과 민간사찰을 하면 처벌하는 법안을 만드는 방안도 포함될 예정입니다.

기무사 의혹이 커지자 어제 국방부에서는 송영무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민·군 긴급회의가 열렸고 민간위원들의 질타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임태훈 / 군인권센터 소장
- "정치적 중립방안을 어떻게 하면 되나 이런 것들이 있었는데 항간에 떠도는 이야기들은 거의 다 이야기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런 가운데 한 여론조사에서는 국민 10명 중 8명이 기무사를 전면 개혁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김인성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