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FAO "북한, 올해 쌀 160만t 수확 전망…전년과 비슷한 수준"

기사입력 2018-07-13 0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북한의 올해 쌀 수확량을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160만t으로 전망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FAO는 최근 발표한 '식량 전망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해 도정 후 기준으로 160만t의 쌀을 수확했다며 올해 가을에도 같은 수준의 수확량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FAO에 따르면 올해 북한 주민 1인당 쌀 소비 예상치는 58.4kg, 옥수수 소비 예상치는 81kg으로, 주민 1인당 하루에 쌀과 옥수수 등 곡물을

380g밖에 섭취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엔의 1일 권장량 600g의 63%에 불과한 수치다.
미국 농무부도 비슷하게 전망했다. 농무부는 북한의 식량 공급과 수요, 쌀 수출 자료, 식량 부족량 등을 고려할 때 올해 8만t의 쌀을 수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