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통령·여당 지지율 '뚝'…대선 이후 최저치

기사입력 2018-08-17 07:00 l 최종수정 2018-08-17 07:41

【 앵커멘트 】
지난주 60% 선이 무너졌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더 떨어졌습니다.
민주당 지지율 역시 국민연금 논란에다 당대표 경쟁을 놓고 네거티브 선거전이 이어지면서 대선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김은미 기자입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5% 포인트 떨어지며 50% 대 중반까지 내려앉았습니다.

대통령 취임 직후 84.1%까지 치솟았던 것과 비교하면 30% 포인트 정도가 하락한 겁니다.

지난주 '더 내고 더 늦게 받는' 국민연금 개편안 내용을 놓고 논란이 확산하면서 지지율에 악영향을 끼진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무죄 판결과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소환 조사 등 악재로 작용했습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낙폭은 더 컸습니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6% 포인트 떨어진 37%까지 추락했습니다.

이는 탄핵 정국이었던 지난해 1월 34.5% 이후 1년 7개월 만에 최저치이자 30%대로 떨어진 것은 대선 이후 처음입니다.

당대표 선거가 네거티브 양상을 보이는 데다, 초기 특수활동비 폐지 등을 놓고 미온적인 태도를 보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여당의 부진 속에 자유한국당은 20.1%로 2주째 완만하게 상승하며 20% 선을 넘어섰고 정의당은 13.3%를 기록했습니다.

MBN뉴스 김은미입니다.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