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경수 운명 결정할 '박범석 판사'…"MB 구속영장 발부하기도"

기사입력 2018-08-17 07:29 l 최종수정 2018-08-17 07:31

박범석 판사 /사진=MBN
↑ 박범석 판사 /사진=MBN


'드루킹' 김동원씨가 벌인 방대한 여론조작 행위를 지시한 혐의를 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17일) 밤 결정됩니다.

김 지사가 구속 갈림길에 선 것은 드루킹의 범행에 그가 연루된 의혹이 처음 제기된 때로부터 약 넉 달 만입니다. 영장 발부 여부에 김 지사의 정치생명과 특검의 수사 성패가 달린 만큼 양측은 법정에서 물러서지 않는 '혈투'를 벌일 전망입니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김 지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주장하는 김 지사의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합니다.

박 부장판사는 전남 영암 출신으로 광주 인성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했습니다. 36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군법무관을 지냈습니다. 이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법관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08년 법원행정처 윤리감사제1담당관을 지냈으며, 이듬해에는 서울고법 판사와 법원행정처 윤리감사

심의관을 겸임했습니다.

이후 2013년 대법원 재판연구원을 거쳐 2015년부터 2년간 인천지방법원에서 부장판사를 역임했습니다.

박 판사는 지난해 3월 서울지법에 부임해 1년간 형사 단독대판부를 맡았고, 지난 2월 영장전담 판사로 부임했습니다.

지난 3월엔 뇌물 혐의를 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구속영장을 발부하기도 했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