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성공단 비대위 "방북 준비…개성 공단 정상화 촉구"

기사입력 2018-10-12 17:20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재가동을 위한 테스크포스(TF) 활동에 다시 나서 시설 점검을 위한 방북 등 준비에 나서기로 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제44차 비대위 회의'를 열고 4개 항목으로 구성된 개성 공단 정상화 촉구문을 발표했다.
촉구문에 따르면 "평양 공동선언 2조 2항에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한다'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재개 합의 이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개성공단 가동을 위한 TF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공단 정상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준비와 협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 제재와 무관한 시설물 점검을 위한 우리 입주 기업들의 조속한 방북 승인을 기대한다"고 명시했다.
촉구문

에는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경영위기에 직면한 기업 지원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비대위 관계자는 "정부 승인만 나면 내일이라도 시설 점검을 위한 방북에 나설 것"이라며 "연내 공단 재가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손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