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오세훈 등 입당 추진…"보수대통합 본격화"

기사입력 2018-10-12 19:30 l 최종수정 2018-10-12 20:33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이 당적이 없거나 탈당을 해 지금은 외부에 있는 거물급 정치인 영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보수진영 통합에 나선 것인데, 당사자의 반응은 미묘합니다.
서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발 '보수대통합'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원희룡 제주도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의 입당을 추진하며 잠재적 보수 대권주자들 영입에 나선 겁니다.

▶ 인터뷰 :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시급한 문제는 범보수 결집을 통해 문재인 정권과 맞서 싸우는 일입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한 발 더 나가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언급하며 "교감을 나누기 위해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습니다.

당사자들이 보수대통합이란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자유한국당 입당에 대해서는 "앞서가는 이야기"라는 입장입니다.

오 전 시장은 MBN과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견제하기 위해서는 보수 단일대오를 형성하는 것에 동의하지만 입당 문제는 신중하게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고 전했습니다.

원 지사 측 역시 "당으로부터 공식적인 제안도 없었다"며 "중앙정치와 거리를 둬 도민만 보고 담대하게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교안 전 총리는 한국당 인사들과 만찬을 갖기로 했지만, 정치적 해석에는 선을 그었습니다.

거물급 보수 정치인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한국당내 인적 쇄신의 움직임을 살펴보며, 거취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MBN뉴스 서정표입니다.

영상취재: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