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미고위급회담 갑자기 취소, 왜?

기사입력 2018-11-08 19:32 l 최종수정 2018-11-08 20:04

【 앵커멘트 】
"일정 조율이 안 돼서 북미고위급회담이 취소됐다" 석연치 않은 해명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정치부 오지예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 질문 】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고위급 회담 취소와 관련해 "제재 해제는 쌍방향"이란 표현을 썼어요. 어떤 의미로 해석해야 할까요

【 기자 】
그 표현 때문에, 혹시 미국이 비핵화와 제재 완화를 동시에 할 수 있다고 한 발 양보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그래서 맥락을 살펴보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쭉 들어봤는데, 달랐습니다.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나는 급하지 않습니다. 급하지 않아요. 제재는 계속 되고 있습니다."

들으신 것처럼 바로 "제재는 유지되고 있다"는 4번, "서두를 게 없다"는 표현이 7번이나 반복했는데요.

결국 미국은 북한이 제재 완화를 위해 회담 연기로 판을 흔들어도, 말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입니다.

【 질문2 】
결국 제재 완화 vs 상응 조치라는 이견은 여전한데요. 오 기자, 며칠 전만 해도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이번 회담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낙관하지 않았습니까.

【 기자 】
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방북 이후, 곧 회담이 열린다는 발언을 잇따라 쏟아냈는데요.

이게 사실은 처음부터 개최가 어려웠는데, 중간선거를 염두에 둔 미국측 전략이었다는 해석이 있습니다.

들어보시겠습니다.

▶ 인터뷰(☎) : 고유환 /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선거 결과 나오는 날 회담 한다는 게 처음부터 무리한 일정…선거 전략상 그렇게 했을 수도 있어요. 유권자들에게는 북핵 위기관리가 돼 있고 모맨텀 유지가 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거잖아요. "

【 질문3 】
하지만 정작 이번 회담 연기를 요청한 건 북한이라고 강경화 외교장관이 밝혔잖아요.

【 기자 】
네, 일본 외신 보도를 통해 북측 대표단의 베이징발 뉴욕행 항공편은 예약과 취소를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북한이 막판까지 고민했다가 회담을 연기한 건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 요청이 불발된 탓이라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북측이 미측에 김영철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외부 일정 상의 이유로 미국이 확답을 주지 않았다는 겁니다.

【 질문4 】
그래서 미국이 일정 재조정 문제라고, 대화는 잘되고 있다고 누차 설명한 걸로 보이는데, 관심은 북미가 언제 다시 만나냐는 거겠죠?

【 기자 】
네, 먼저 중간선거가 끝났으니 양측 모두 정세를 분석하며 숨을 고른 뒤 조만간 만날 것이라는 의견도 있고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취소됐다 재개되는데 한 달 반 정도 걸린 점을 감안했을 때, 당분간은 어렵다는 전망도 있습니다.

게다가 양측의 달라진 협상 분위기도 장애물로 보입니다.

이번에 김영철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려 했던 점을 미뤄볼 때, 북한은 친서를 통해 빅딜을 성사하려는 '톱다운'을 원한 것 같은데요.

반면 미측은 요즘 비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행보에 힘을 실으며 '다운톱' 그러니깐 실무 협상을 강조하는 양상입니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아직 북한 매체에서 관련 보도가 없는 만큼,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 앵커멘트 】
오지예 기자, 수고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