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회, '특활비 내용 공개' 판결 불복해 낸 항소 취하

기사입력 2018-11-09 16:08 l 최종수정 2018-11-16 17:05


국회는 2016년 하반기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 내용을 공개하라는 법원 판결에 불복해 낸 항소를 오늘(9일) 취하했습니다.

국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특수활동비·예비금 등 4개 경비의 집행 세부내역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 소송의 항소 취하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는 "예산의 투명성 강화와 국민의 알 권리를 고려해 항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법원은 지난 7월 국회에 2016년 6∼12월 예비금 집행 세부내용과 특활비 및 업무추진비 집행 세부내용 등을 공개하라고 판결했지만, 국회는 "특활비 개선 방향을 논의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며 항소했습니다.

앞서 유인태 사무총장은 지난 7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항소를 취하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유 사무총장은 당시 "원래 10월 말에 취하하려고 했는데 (일부 의원이 부적절한 방식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정책개발비 문제로 시끄러운 판에 뚱딴지 같이 그렇게 하겠다고 하면 꼭 면피하는 것처럼 비칠 것 같아 시기를 늦췄다"고 말했습니다.

항소 취하에 따라 국회는 2016년 하반기 특활비 세부내역을 공개할 전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