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상현 "정치적 차이 뒤로 하고 '반문연대'해야"

기사입력 2018-11-09 19:13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이 "정치적 차이를 뒤로하고 반문재인 연대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대한민국 바로 살리기 국민 대토론회'에서 "절체절명 위기 순간에 서로 통합하지 못하고 분열하면 가까운 장래에 대한민국 붕괴와 파산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또 "바른미래당이나 우리 당이나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마지막 진지를 구축해 합작해 정치독재에 맞서느냐 아니면 들러리 위성정당으로 남아 부스러기로 연명할지 선택만 남았다"고 말했습니다.
당내 계파갈등에 대해선 "친박, 비박을 거론하는 것은 정말 아무도 관심 없는 무의미한

당내 멱살잡이"라며 "국민들은 '너희가 뭘 잘났냐'고 비난받기 좋은 그림이고 집권세력이 학수고대하는 장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말로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 1년 안에 단일대오를 구축해야 한다"며 "반문 단일대오로 맞서 집권세력과 당당하게 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최형규 기자 / choibro@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