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예산심의 중 전격 '교체'…한국당, 김동연 러브콜

이동화 기자l기사입력 2018-11-09 19:30 l 최종수정 2018-11-09 19:52

【 앵커멘트 】
두 경제 수장들의 교체는 예고된 수순이었지만, 예산 심의 중에 바뀌면서 사실상 경질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김동연 부총리는 최근 청와대와 잇따라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래서인지 자유한국당에서 러브콜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국회에서 예산 심사가 진행 중인데도, 청와대는 예산을 총괄하는 경제부총리를 교체하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의 불협화음으로 생긴 혼란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는 겁니다.

청와대를 겨냥한 듯한 김 부총리의 발언도 개각의 시기를 당겼다는 분석입니다.

▶ 인터뷰 : 김동연 / 경제부총리(지난 7일, 국회 예결위)
- "경제가 지금 위기라는 말에는 저는 동의하지 않지만, 어떻게 보면 경제에 관한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김 부총리를 감싸며 장하성 실장을 공격하던 자유한국당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러브콜까지 보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지난 6일, 원내대책회의)
- "장하성 실장을 하루라도 빨리 해임하는 게 정답이고, 김 부총리를 경질하더라도 선후는 분명히 청와대 장하성 실장 먼저…."

정진석 의원은 SNS를 통해 과거 김 부총리를 한국당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모시려고 했다며, 적극적인 구애에 나섰습니다.

▶ 스탠딩 : 이동화 / 기자
- "특히 김 부총리가 "국회에서 또 뵐 것"이란 발언으로 묘한 여운을 남기면서, 김 부총리의 정치권 진출설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