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외교부, 문 대통령 비난한 사토 부대신 발언 "심히 유감"

기사입력 2019-01-11 17:00

외교부가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성 부대신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을 비난한 데 대해 심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런 방식으로 반응하는 것을 심히 유감으로 생각하며, 일본이야말로 역사를 직시하고 겸허한 자세를 가져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우리 차관급인 사토 부대신은 어제(10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도 불만이 있더라도 한국 사법부 판결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면서 "사실을 사실로 보지 않는 발언을 반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