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표류하는 5·18 진상조사위…'지만원 딜레마' 빠진 한국당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19-01-11 19:30 l 최종수정 2019-01-11 20:58

【 앵커멘트 】
광주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있었던 계엄군의 만행을 밝혀내기 위한 진상조사위원회가 벌써 석 달 넘게 가동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이 자신들 몫의 조사위원을 추천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데, 그 중심에는 보수논객 지만원 씨가 있습니다.
당내에선 지 씨를 추천해야 한다,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한국당이 지만원 씨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할지를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국당 내에선 "북한군 개입 여부 확인이 특별법 조사항목에 들어가 있는 만큼 지 씨를 추천위원에 포함해야 한다"는 목소리와 "북한군 개입설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는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

한국당은 태극기세력 지지를 받는 지 씨를 의식해 선정 결과에 대한 즉답을 피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검증절차도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검증절차를 거쳐서 곧 발표하겠고…."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선 지 씨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최경환 / 민주평화당 의원
- "새해 벽두부터 미친 소가 날뛰고 있습니다. 미친 소에게는 몽둥이가 제격입니다."

5·18 진상규명에 앞서 국회는 특별법을 통과시켰지만, 넉 달째 한국당이 추천위원을 정하지 못하며 조사위원회 조차 꾸리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오는 14일 5·18 기념재단 등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면담하는 등 압박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한국당은 지 씨를 대체할 인물을 찾는 데에도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진통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