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희경 의원, 행복학교 자료요구 과도..철회해야"

기사입력 2019-01-28 17:25 l 최종수정 2019-02-04 18:05


행복학교 경남학부모네트워크가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에게 경남형 혁신학교인 행복학교에 대한 과도한 자료 제출 요구를 철회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경남학부모네트워크는 오늘(28일) 오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7일 전 의원은 전국 혁신학교에 대해 최근 3년간 혁신학교로 발령받은 모든 교원 명단, 교육과정 계획서, 혁신학교 예·결산 내용 등 자료를 이달 31일까지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의원은 혁신학교 수업과정 등에 대한 학부모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요청 자료에는 통일·북한, 우리나라 근 현대사, 야외 또는 참여형 활동 등을 포함한 각종 수업 자료, 휴직자 현황 등도 포함됐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습니다.

단체 회원들은 "'진보교육감이 아닌 좌파교육감'이라는 전 의원의 평소 발언 등을 봤을 때 과도한 자료 제출 요구는 행복학교를 흠집 내고 행복학교 운영을 위축시키려고 하는 의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국회의원이 교사 개인이 어떤 수업을 했는지 알 수 있게 원본 자료를 통째로 제출하게 하고, 교사가 학생들과 어디로 야외 수업을 갔는지 등을 일일이 보고하라는 것은 학교와 교사를 사찰하겠다는 의도로밖에 볼 수밖에 없다"라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정치적으로

편향된 행복학교에 대한 관심을 거두고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도교육청은 올해 도내 65개 학교를 행복학교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도교육청이 2015년부터 추진해 온 행복학교는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 배움 중심 수업, 전문적 학습 공동체, 민주적 소통 등 4가지 핵심 과제를 수행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