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5·18 괴물 발언, 국민적 합의 위반" 한국당 추천 위원 거부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19-02-11 19:30 l 최종수정 2019-02-11 20:11

【 앵커멘트 】
이런 일부 정치인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에 대한 청와대의 첫 공식입장이 나왔습니다.
가해자는 법적으로 벌을 받았고 피해자는 유공자가 됐는데 더 논란을 일으키지 말라는 것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청와대는 지난 8일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 발언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위반한 주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헌정질서를 파괴한 인물은 이미 법적 심판을 받았고 희생자는 유공자 예우를 받고 있다 "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민적 합의로 볼 수 있는 법적인 판단이 끝난 5·18에 대해 더는 논란을 일으키지 말라는 경고로 해석됩니다.

청와대는 또, 지난달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2명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거부의사를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 "자유한국당 후보 가운데 권태오, 이동욱 후보는 법에 규정되어 있는 자격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였기에 후보 재추천을 요청한 것입니다."

권 전 사무처장과 이 전 기자는 법조인, 교수, 법의학전공자 등의 분야에서 5년 이상 활동한 사람이어야 한다는 위원 자격 요건에 미달한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청와대는 다만 한국당이 추천한 차기환 전 판사에 대해서는 "5·18에 대해 우려할 만한 언행이 확인됐으나 법률적 자격요건은 갖춰 재추천을 요청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은 여야가 각각 4명. 국회의장이 1명을 추천해 결격 사유가 없으면 대통령이 임명하게 돼 있는데 청와대가 재추천을 요청하며 위원회 출범은 늦어지게 됐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구민회,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