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3.1절 특사 대폭 확대…사드 반대도 포함

최중락 기자l기사입력 2019-02-12 19:41 l 최종수정 2019-02-12 20:20

【 앵커멘트 】
청와대가 오는 3.1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정치인을 포함할지 등 대상범위를 고심하고 있습니다.
한일 위안부 반대와 사드 반대 시위자도 사면 대상에 포함되면서 그 폭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청와대는 3.1절 특별사면에 대해 현재 법무부에서 검토 중이며, 구체적인 대상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으로 내세운 5대 중대 부패범죄자(뇌물, 알선수재, 알선수뢰, 배임, 횡령) 사면 제한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한일 위안부 반대와 사드배치 반대 집회 참석자들에 대해서는 이번 사면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져 그 폭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큰 관심은 역시 정치인 사면.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은 형이 확정된 내란음모 사건 외에 회삿돈 횡령 등으로 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배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전 강원지사, 정동채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은 사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면은 법무부 장관이 명단을 올리면 사면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처 대통령이 최종결정하게 됩니다.

▶ 스탠딩 : 최중락 / 기자
- 청와대는 이번 사면 검토 대상자들이 대부분 친여권 인사들이어서 형평성을 고려한 야권의 사면대상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윤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