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영표 한마디에 무산…유승민 "바보 같은 의원총회"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19-04-18 19:30 l 최종수정 2019-04-18 20:49

【 앵커멘트 】
그렇다면, 공수처 패스트트랙 논의는 어떻게 됐을까요.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민주당과 절충안을 제시했는데, 정작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부인하는 코미디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서 아무 결론 없이 끝났습니다.
이어서 이동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김관영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했다며, 검사와 판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만 기소하는 새로운 공수처 안을 제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격론을 벌이던 도중에 황당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정작 민주당에서 공수처 기소권을 제한하는 절충안을 제시한 적이 없다고 말한 것입니다.

▶ 인터뷰 :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가 기존에 주장했던 것이 있으니 본질적으로 문제가 있는지 봐야 합니다."

결국, 공수처 절충안에 대한 논의 자체가 무색해졌고, 의총은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 인터뷰 :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제가 최종 합의안이라고 한 안을 홍영표 원내대표가 부인하는 발언을 했고 이 문제에 대해 더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당내에선 쓴소리가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미래당 의원
- "한 사람만 합의했다고 하고 한 사람은 안 했다고…바보같이 이런 의원총회를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홍영표 원내대표가 야3당과 재논의를 하겠다며 한발 물러섰지만, 여야 협상이 삐걱거리면서 선거법과 공수처 패스트트랙 처리가 어려워진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안석준·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