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러시아 국제현안 공조속 첩보전…中에 기밀정보 넘긴 러 요원 '20년형'

기사입력 2017-09-13 16:39 l 최종수정 2017-09-20 17:05



중국과 러시아가 각종 국제현안 공조속에서도 서로 내밀하게 첩보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홍콩 명보(明報)는 러시아 자바이칼 지방법원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 고위인사에 대해 중국에 기밀정보를 넘긴 혐의로 20년 징역형을 선고했다고 러시아 매체를 인용해 13일 보도했습니다.

자바이칼은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만주리에 맞붙은 러시아 지역입니다.

옛 소련 국가정보위원회(KGB) 후신인 FSB의 첩보요원을 지낸 이 고위인사는 자신의 친구와 함께 국가반역죄를 적용받았습니다.

러시아 보안당국은 이 인사가 USB로 중국 국가안전부의 지령을 받아 기밀정보를 다시 USB에 담아 친구를 통해 중국 측에 넘기려 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측에서 받는 대가는 175만 루블(3천400만원)이었습니다.

국가기밀과 관련된 사건이어서 재판은 비공개 심리로 진행됐고 피고들의 이름도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 인사가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FSB 시베리아 담당 고위직을 지냈고 고급 기밀에 접근할 권한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중에는 FSB의 모든 실행계획에 대한 보고 내용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과거 러시아 과학자들이 중국에 포섭돼 간첩으로 활동한 적은 있었지만 이런 FSB 고위직의 간첩 활동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특히 이번 재판은 왕양(汪洋) 중국 부총리가 러시아를

방문하는 도중 열렸습니다. 러시아 매체들도 이번 사건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고 명보는 덧붙였습니다.

중국과 러시아의 이런 첩보전 사실은 양국이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 도발과 핵실험에 대한 미국의 대북 강경제재에 맞서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에 긴밀한 공조를 하는 가운데 공개돼 주목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