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서 3세 여아 식중독 사망…체인 반찬가게 식품서 감염

기사입력 2017-09-13 17:33


일본에서 3살 여아가 반찬가게 체인점의 반찬을 먹은 뒤 출혈성 대장균 O157에 감염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사이타마(埼玉)현 마에바시(前橋)보건소는 시내 반찬가게 체인점 '데리샤스 롯구(六供)점'에서 판매한 반찬을 먹은 뒤 사망한 여아에서 O157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하순부터 데리샤스 체인점을 통해 식중독 감염자가 속출했지만 사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체인점 데리샤스를 통해 식중독에 감염된 사람은 사이타마, 군마(群馬)현 지역에서 총 20명으로 집계됐다.
마에바시보건소는 지난달 하순 데리샤스 롯쿠점에 대한 현장 검사를 한 뒤 칼과 도마를 제대로 씻지 않고 재사용하는 등 위생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