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쌍태풍에 긴장하는 중국…동부일대 20만명 긴급 대피

기사입력 2017-09-14 13:52


초강력 태풍 탈림이 중국 동부 해역에서 일본으로 방향을 틀었지만 중국 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14일 중국일보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저장, 푸젠 등 동부 연해지역에 오렌지색 태풍경보, 홍색 파도 주의보 등을 발령하고 2개 성에서만 주민 20만명을 긴급 대피시켰다.
아울러 2만4000척의 어선을 모두 회항시키고 현지 공항에서는 항공편 운항을 대거 취소했다.
탈림은 현재 중심기압 945hPa에 초당 풍속 48m에 이르는 15급의 강력한 태풍으로 발전하며 올해 들어 발생한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중국은 풍력 강도에 따라 태풍을 17등급으로 나누고 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현재 저장성 동남쪽 390㎞ 해상에서 시속 10㎞ 속도로 서진 중인 태풍 탈림이 이날밤중 방향을 틀어 북동진하게 될 것으로 예보했다.
그 과정에서 상하이와 장쑤, 저장 등지에 폭우를 쏟아낼 것으로 예보됐다.
탈림은 그 강도가 약해지지 않은 채 오는 16일 밤에는 일본 규슈 서부지역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남중국해에서 발생한 19호 태풍 독수리는 하이난성에서 동남쪽 355㎞ 해상에서 서진하면서 광둥성, 윈난성 등지에 큰 비를 뿌리고 있다.
독수리는 초당 풍속 28m의 10급 태풍으로 그 강도가 점차 강해지면서 15일 저녁께 베트남 북부 지역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